• 홈 아이콘
  • 문화재
  • 국보문화재
  • 광봉동모 및 검장
  • 프린터

광봉동모 및 검장

  • 국보 제 137-2호 광봉동모 및 검장 이미지
  • 국보 제 137-2호 광봉동모 및 검장 이미지
  • 국보 제137-2호

    광봉동모 및 검장

    • 출토지

      대구 서구 비산동
    • 있는곳

      서울 용산구 리움 미술관
    • 시대

      철기시대
    • 지정일

      1971. 12. 21

상세설명

투겁창은 끝에 나무자루를 끼우고 창끝에 달려있는 바원상의 고리에 고정시켜 사용하도록 되어있습니다. 3점이 출토되었는데, 그 중 길이 67.1cm의 투겁창은 보기 드물게 큰 편입니다. 길이 57.2cm의 것은 몸통이 넓어 광투겁창(광동모)이라고 하며, 옆에 달려있는 고리에 구멍이 뚫려 있지 않은 것으로 보아 실용품이라기보다는 의기용(儀器用)으로 쓰였을 것으로 추정되고 나머지 하나는 40cm로 보존상태가 양호합니다.

대구시 북부 비산동에 있는 초기철기시대 무덤유적에서 나온 유물이다.

투겁창(동모)은 창의 일종으로 끝에 나무자루를 끼우고 창 끝에 달려있는 반원형의 고리에 고정시켜 사용하도록 되어있다. 3점이 출토되었는데 하나는 길이 67.1㎝로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투겁창 중에서 가장 큰 편에 속한다.
길이 57.2㎝의 투겁창은 몸통이 넓어 광형투겁창(광형동모)이라 하고 옆에 달려있는 고리에 구멍이 뚫려 있지 않은 것으로 보아, 실용품이라기 보다는 의기용(儀器用)으로 쓰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나머지 하나는 40.0㎝로 보존상태가 양호하다.

일반적으로 출토되는 투겁창은 중국의 것을 본 뜬 것인데 이것은 완전히 한국화된 형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