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아이콘
  • 문화재
  • 문화인물
  • 윤종곤
  • 프린터

윤종곤

  • 북소리는 심장소리와 같다는 윤종곤 이미지
  • 북소리는 심장소리와 같다는 윤종곤 이미지
  • (1962~)

    윤종곤

    • "북 소리는 심장소리와 같다"
      "우직하게 울리면서도 심장을 고동치게 하는 게 북"이기에 경상도 기질에 딱 맞아떨어지는 악기라고 윤종곤은 말한다.

윤종곤(1962~)

"북 소리는 심장소리와 같다"고 윤종곤은 말한다. "우직하게 울리면서도 심장을 고동치게 하는 게 북"이기에 경상도 기질에 딱 맞아떨어지는 악기라는 것. 장구가 가락이 많아서 그 솜씨가 섬세한 지경에 이르는 반면 북은 단순하면서도 장중한 멋이 있다. 그런 게 경상도 기질과 닮았단다. 그러고보니 경상도 농악에서는 북의 비중이 유난히 크다는 생각이 든다. 다른 지역의 풍물에서는 북이 1~2개 정도로 편성된다. 기예가 두드러지는 전라도 지역에서는 장구가 많고 북이 적다. 그러나 경상도 지역의 농악, 그 가운데서도 비산농악에서는 북이 많은 게 특색이다.

"농악에서 제일 신나는 게 북치기"라고 그는 강조한다. "북을 치면 심장이 고동치는 듯한 벅찬 신명이 절로 난다. 듣는 이들도 가슴이 두근거리면서 빨려드는 듯한 기분에 사로잡힌다"고 그는 북 예찬론을 늘어놓는다. 북을 치면 묘하게 북과 몸이 쉽게 하나가 되어 울리는 느낌에 사로잡힌다는 것.

그 매력에 이끌려 일찍 북 채를 잡은 셈이다. 올해로 23년째다. 24세에 그는 스스로 김수배의 문하에 찾아와 농악을 배우겠다고 청했다. 어릴 적부터 무조건 농악이 좋았다. 아버지(윤외증)와 삼촌이 장구를 잘 쳐서 그의 고향인 달성 하빈 인근에 소문이 났는데, 그 피를 물려받은 모양이었다. "나이를 먹으면서 몸 속의 피가 끓었다. 숨어있던 끼가 발산되는 걸 주체하기 어려워 선생님을 찾았다"고 그는 회상한다. 김수배를 찾은 날 통성명을 하면서 그의 아버지와 김수배가 형님 아우 사이로 가까웠다는 사실도 알게 된다. 김수배는 자주 아버지 윤외증을 찾아와 먹고 잤고, 함께 지신도 밟았다고 한다. 스승과 제자간의 묘한 인연이 그렇게 이루어졌다.

주요인적사항

  • 1962년 달성군 하빈 출생
  • 대구농림고등학교 졸업
  • 비산농악. 날뫼북춤보존회 입단 후 현 날뫼북춤 전수 조교
  • 매년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 참가
  • 국립국악원 초청 등 많은 초청공연에 참가
  • 국악강사풀제 강사로 지정돼 각 학교에 출강
  • 2007년 세계명인전 북춤독무
  • 2010년 1월 20일 날뫼북춤 예능보유자 선정
  • 2013년 11월 21일 세계명인추대